봄---예쁜 집에서

 

예쁜 집에 예쁜 아이들이 있다.

책상과 의자가 있다.

누군가 오랫동안 앉아 사용했을 것 같은.

세월 지나 그 의자에서 움이 돋는다.

여기에 앉아 있던 아이는 어깨 쭉지에서 날개가 돋아 훨훨, 또 다른 책상위로 날아가

또 다른 모양의 의자위에서 공부를 하고 일을 하고 휴식을 하고 꿈을 꾸겠다.

남겨진 책상에서 앨범을 들추고 남겨진 의자에서 거울을 들여다보는 어른이 있다.

그리고 아직 꾸어야 할 꿈이 조금 있음을 깨닫는다.

그러자 의자에서, 바닥에서 새 풀이 돋기 시작한다.

예쁜 집에서 예쁜 아이들과 같이 있는 지금 이 책상과 의자에서 나누는 행복한 일상이 영원하기를...

 

 

 

예쁜 집에서(2012)

Oil on Canvas

30cmX40cm

Painted by 이문희

 

여름---새도 앉아 쉬었다 간다

 

너른 마당, 꼭꼭 닫아 놓기 아까운 마당이 있다.

곰곰이 바라보다 의자를 들이고 파라솔을 준비해 놓았다.

향기 가득 퍼지도록 찻잔에 꽃잎도 따 넣고 달콤한 과자도 굽는다.

냉장고에 시원한 얼음도 얼리고 설레는 마음도 채워 놓았다.

아무도 발길 한 번 주지 않아도 시계는 쉬지 않고 일하는 제일 바쁜 일꾼이다.

의자 위에 새 한 마리 내려앉는다. 이 새 처럼 당신이 여기 와서 지친마음 내려놓으라고.

나도 이제 쉬어야겠다.

찻잔 하나 손에 들고...

 

 

 

새도 앉았다 쉬었다 간다(2012)

Oil on Canvas

40cmX30cm

Painted by 이문희

 

가을---의자

 

내 곁에 앉아봐!

하늘은 더없이 파랗고 높아지다 지쳐갈 때 들판에 나가 걸어봐

신발 벗어 놓고.

발밑에 눕는 풀들이 내 몸은 간지럽혀서 몸 속 깊이 있던 걱정들이 공처럼 튀어 올라

하나 둘, 투둑 퉁! 떨어질거야.

풀밭에 떨어진 걱정을 가만히 바라보는 거야

그때 ‘자 이리 와봐. 내게 앉아봐! ’ 의자는 내게 말을 걸어와.

의자에 실리는 내 무게가 점점 가벼워지는 걸 느껴.

햇살과 바람과 좋은 대지는 걱정을 씨앗처럼 잘 묻고 숙성 시켜서 향기론 꽃으로 피워 줄 거라는 희망의 소리가 어딘가에서 부터 날아와 냄새처럼 느껴지지.

내가 그 꽃을 볼 수 있게 되어도 저것이 걱정이었나? 알아채지도 못 할거야 아마.

 

 

 

의자(2012)

40cmX30cm

Oil on Canvas

Painted by 이문희

 

겨울---빛 비치는 마당

 

황량한 정원 구석구석에서는 지금 눈에는 보이지 않지만 들썩 들썩, 쑤석쑤석 분주한 몸놀림이 있다. 있다고 알고 있다. 있다고 믿고 싶다. 있다고...

봄 되면 증명 되던걸 매년 보아 알고 있으면서도 다시는 이 마당이 생기 있게 푸르러지지 않을 것 같은 두려움, 차갑고 어두워지는 겨울 오후의 막연함.

나는 몸을 빨리 놀려 물감을 꺼내고 붓을 다듬으며 이런 스멀스멀 피어오르는 어두운 감정에 대항해 본다.

알고 있는 봄을 기대하며...

 

빛 비치는 마당(2012)

Oil on Canvas

40cmX30cm

Painted by 이문희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정종오 정종오

비 오는 날 Rainy Day

 

폭포가 난다

바람이 분다

사람이 아프다

꽃들이 넘어진다

 

Rain like waterfall Flys

The wind Blows

People is Sick

Flowers Fall

 

 

초등학교 3학년 아이가 동시를 썼습니다.

바람이 불고

사람이 아프다고 합니다.

나무들도 비를 맞으며

잎을 떨어트리고

꽃들도 넘어지지만

그래도

제각각의 빛을

보여줍니다.

 

 

비오는 날(2012년)

Oil on Canvas

24cmX33.5cm(4호)

Painted 이문희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정종오 정종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