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경제 정종오 기자]"황사에 삼겹살이 몸에 좋다는 것은 과학적 근거가 없다."(4월23일 환경부 보도자료)

"국민에게 건강관련 정보를 제공하는 웹진에 한 연구자가 발표한 게 올라왔다. 국민이 알면 좋겠다고 판단해 (황사와 삼겹살 관련)보도 자료를 냈다. 자료를 낸 시점이 시의적절하지 않았고 이견도 있을 수 있는 내용이었다. 오판을 했다."(윤성규 환경부 장관)

 

환경부에서 '삼겹살이 황사에 좋다는 것은 과학적 근거가 없다'고 자료를 냈다가 윤성규 환경부 장관이 "(이 같은 사실은)이견이 있을 수도 있는 내용이었고 오판을 했다"고 말해 어리둥절하게 하고 있다.

 

 

지난 23일 환경부는 "황사 때 돼지고기를 먹으면 황사 먼지를 배출하는데 도움을 줄 수 있다는 속설은 과학적 근거가 없으며 빨리 귀가해서 씻는 것이 최선"이라는 연구자의 말을 인용해 보도 자료를 내놓았다. 언론은 이를 중요하게 보도했다. 삼겹살이 황사에 좋다고 인식하는 것은 과거에 광부들이 탄광에서 일을 마치고 술을 마실 때 삼겹살을 안주삼아 먹는 데서 생긴 사회·문화적 관습일 뿐 과학적 근거는 없다는 것이 주요 내용이었다.

 

3일이 지난 26일 윤성규 환경부 장관이 또 다시 '삼겹살 논란'에 휩싸였다. 윤 장관은 26일 국회 대정부질문에서 "돼지 값이 급락하고 양돈농가가 힘들어하는 상황에서 학문적으로 논란이 있는 내용을 발표한 이유가 무엇이냐"는 민주통합당 이낙연 의원의 질문을 받았다.

 

이 의원의 질문에 윤 장관은 "(양돈 농가가)어려운 상황에서 환경부가 관련 보도 자료를 낸 것은 시의적절하지 않았다"며 앞으로 조심하겠다고 말했다.

 

발표시점이 양돈농가의 힘겨운 상황과 맞물려 미묘한 상황일 수는 있지만 관련 내용자체가 '이견이 있을 수 있다'고 말해 스스로 환경부의 입장을 부인하는 '이율배반'에 빠져버린 것이다. 한 네티즌은 이에 대해 "삼겹살이 황사에 좋다는 것은 과학적 근거가 없다고 해서 돼지고기를 사 먹지 않는 것은 아니다"라며 "연구자의 과학적 사실 조차 이랬다저랬다 하는 것은 납득이 되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실제로 환경부에서 '삼겹살이 황사에 좋다는 것은 과학적 근거가 없다'고 발표했다고 해서 갑자기 삼겹살 소비량이 급감했다는 소식은 없었다. 반대로 '삼겹살이 황사에 좋다'고 과학적 사실과 관계없이 떠들고 다닌다고 해서 삼겹살 소비가 폭증하는 것도 아니다.

 

양돈농가가 지금 힘겨움에 처해 있다면 유통구조를 개선하고 그 원인이 어디에 있는지 파악하는 것이 상식이다. 양돈 농가를 지원하는 현실적 대응책을 마련하는 것이 우선이다. 정치권에서 "왜 이런 자료를 냈느냐"고 다그치자 곧바로 "잘못했다. 인정한다"고 말하는 환경부 장관의 모습은 많은 사람들을 '머쓱하게 할 뿐'이다.      
 
또 다른 네티즌은 "정치권의 말 한마디에 쉽게 주관과 줏대를 버리다 보면 정책의 중심을 잃게 될 것"이라며 "4대강도 그렇고 환경부가 제대로 된 기능을 발휘하지 못하는 이유 중의 하나"라고 꼬집었다. 이런 상황이 반복되다 보니 그동안 환경부는 개발논리에 밀리고, 정치권의 논리에 밀리는 '머쓱부'가 된 것 아니냐는 지적이 일고 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정종오 정종오


[아시아경제 정종오 기자]국내 최초로 전문 악취분석실이 구축되고 운영에 들어간다. 악취를 제대로 파악하고 개선할 수 있는 시스템을 마련하기 위해서다.

 

환경부 산하 한국환경공단(이사장 박승환)은 11일 국내 최초로 악취물질을 분석하기 위한 전문 악취분석실을 구축하고 악취 민원과 분석 업무에 효과적으로 대응하기로 했다. 악취 개선을 통해 대국민 환경서비스의 질을 높이기 위한 방안으로 지난 2011년 개정된 '악취방지법'에 지정된 악취기술진단 실시 전담기관인 환경공단 내 악취관리센터에 신설됐다.

 

환경공단은 2012년 하반기 조직 개편을 통해 국내 최초이자 최대 규모의 전문 악취분석실을 구축하고 지난 3개월동안 예비 가동을 거쳐 11일 정식으로 운영을 시작한다. 악취분석실의 분석대상은 복합악취물질 1종과 암모니아, 휘발성 유기화합물(VOCs) 등 지정악취물질 22종이다. 석·박사급 전문 인력과 최첨단 장비를 갖추고 악취분석업무를 전담해 수행한다.
 
악취분석실은 약 580㎡ 규모로 기기분석실, 전처리실, 공기희석관능실, 데이터분석실 등 분야별 전문 분석실을 통해  데이터를 제공할 계획이다. 전국 단위 서비스의 효율적인 수행을 위해 악취분석실을 포함한 악취관리센터를 대전에 있는 환경공단 충청지역본부에 설치하고 악취기술진단과 악취기술지원 사업에 대한 대국민 서비스를 강화한 것도 특징이다.

 

악취분석은 공공환경 관리를 목적으로 하는 지자체가 공공하수처리시설, 가축분뇨·폐수종말처리시설 등 공공환경시설 대상사업장을 대상으로 하는 경우 직접 신청할 수 있다. 환경공단의 지원사업 대상으로 선정된 영세사업장이나 중소업체, 공단 검사진단처에서 진단하는 연간 30개 이내의 '폐기물관리법'과  '환경기술 및 환경산업 지원법'에 해당하는 소각 및 음식물 처리시설 중 비영리적인 목적으로 악취관리가 필요하다고 판단해 악취분석실에 의뢰한 경우 무료로 지원한다.

 

박승환 이사장은 "악취 문제는 국민 생활환경개선에 있어 소음과 함께 필수적인 사항"이라며 "국내 최초의 전문 악취분석실 구축을 통해 토대가 마련된 만큼 세계 최고의 악취분석기관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환경공단은 지난 2011년 개정된 '악취방지법' 시행에 따라 2012년부터 총 1018개 공공환경시설에 대한 악취기술진단과 측정분석 업무를 수행하고 있다. 공공하수처리시설, 가축분뇨·폐수종말처리시설 등 공공환경시설 대상사업장은  '악취방지법' 시행에 따라 5년마다 의무적으로 악취배출시설에 대한 기술진단을 받아야 한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정종오 정종오

 

 

 

[아시아경제 정종오 기자]박새·곤줄박이 등이 봄, 가을을 지내고 떠난 둥지에 겨울에는 하늘 다람쥐가 그 터를 이용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다람쥐와 새들의 '셰어 하우스'가 눈길을 끌고 있다.

 

환경부 산하 국립공원관리공단(이사장 정광수)은 최근 멸종위기종 2급이며 천연기념물로 지정된 하늘다람쥐가 덕유산국립공원에 설치한 조류관찰용 인공둥지에 보금자리를 틀고 생활하고 있는 것을 발견했다. 공단은 2011년부터 기후변화에 따른 생태계변화를 연구하기 위해 덕유산에 인공둥지 25개를 설치한 바 있다. 박새나 곤줄박이의 산란시기를 관찰하기 위한 목적이었다.

 

올해도 새들의 산란을 위해 연구원들이 인공둥지를 청소하던 중 12개에서 하늘다람쥐 흔적을 발견했다. 하늘다람쥐는 상수리나무와 잣나무가 섞여있는 곳이나 순수한 침엽수림, 잣나무 숲에서 주로 산다. 자연적으로 만들어진 나무구멍이나 딱따구리가 파놓은 구멍에 나무껍질, 풀잎, 나뭇가지 등을 모아 보금자리를 만들어 사용하는 것이 일반적이다.

 

공단은 이번에 하늘다람쥐가 발견된 인공둥지가 봄과 가을에는 박새, 곤줄박이 등 새들의 보금자리로 사용됐고 새들이 떠난 겨울에 하늘다람쥐가 추운 겨울을 나기에 안성맞춤이라고 판단해 월동장소로 선택한 것으로 추정했다. 하늘다람쥐는 보통 한 마리가 여러 개의 둥지를 사용하는데 2마리가 육안으로 관찰된 점으로 볼 때 3~4마리가 12개 둥지를 사용하고 있는 것으로 예상했다.

 

하늘다람쥐는 몸길이 15~20㎝, 꼬리길이 9.5~14㎝의 자그마한 몸집에 크고 초롱초롱한 눈망울을 가진 포유동물로서 성질이 매우 온순하다. 특유의 비막(飛膜, 새가 아니면서 날 수 있는 동물)을 이용해 행글라이더처럼 날아 나무사이를 이동하며 주로 저녁 해질 무렵부터 아침 일출 전까지 행동하기 때문에 관찰하기가 어려운 것으로 알려져 있다.

 

공단은 하늘다람쥐가 들어가 살고 있는 둥지는 그대로 놔두고 새로운 조류관찰용 인공둥지를 설치하기로 했다.

 

사진보기::http://www.asiae.co.kr/news/view.htm?idxno=2013032609395867518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정종오 정종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