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들은 보긴 하지만 눈여겨보지는 않아, 듣긴 하지만 귀 기울여 듣지는 않아. 알긴 하지만 이해하지는 못해.”

한 소녀가 있다. 이 소녀는 특별한 능력을 갖고 있다. 미래를 예지할 수 있는. 그러나 그녀가 말하는 미래를 다른 사람들은 믿으려 하지 않는다. 과연 이 소녀의 특별한 능력은 축복일까. 아니면 재앙일까.

베르나르 베르베르의 <카산드라의 거울>이 전자책으로 나왔다. 베르베르는 익히 한국 독자들에게 잘 알려져 있는 프랑스 작가. <나무>를 비롯해 그 유명한 <개미>에 이르기까지 독특한 상상력과 긴장감 있는 스토리 전개에 대한 탁월한 능력을 가진 작가 중 한명이다. 상상력까지 보태지면서 읽는 내내 긴장감을 잃지 않게 한다.

<카산드라의 거울>에서도 작가의 이러한 기질은 그대로 녹아있다. 하나의 숙제가 해결되면 다음 단계를 위한 실마리를 넌지시 던져놓고 독자들의 궁금증을 잡아끈다. 독자들은 그 실마리를 가지고 다음 단계에 대한 해결책을 나름대로 유추하며 책을 읽어 나간다.

저명한 학자인 엄마, 장관을 지낸 아빠!

카산드라 카첸버그는 이집트의 오페라 극장에서 대규모 폭발이 일어나면서 엄마와 아빠를 잃고 만다. 고아 학교에 보내진다. 카산드라는 그러나 폭발 이전의 기억이 전혀 없다. 차츰차츰 그녀는 잃어버린 기억을 찾아 나선다.

그 과정에 네 명의 노숙자를 만난다. 이들은 정부가 만든, 그러나 지금은 누구의 관심도 받지 못하는 쓰레기 소각장에 산다. 네 명의 독특한 이력도 눈길을 끈다. 외인부대, 에로배우, 아프리카 주술사, 컴퓨터 천재 등. 그들은 냄새 지독한 쓰레기 더미에서 그들만의 규칙을 가지고 살아가고, 이곳에 카산드라가 나타난다.

카산드라는 각종 테러에 대한 예고를 하고 이들 네 명은 테러가 일어나기 전 해결을 모색하는 영웅으로 거듭난다. 베르나르의 한국 사랑이 얼마 만큼인지는 가늠할 수 없지만 노숙자 중 한 명인 컴퓨터 천재는 탈북자인 ‘김예빈’으로 나온다. 한국인을 소설 속 캐릭터로 삼을 만큼 그의 한국 사랑이 느껴지는 대목이다.

미래를 예견하는 것을 두고 사람들은 어떻게 생각할까.

“로또 번호를 미리 안다면 그것은 정말 대단한 일이야. 하지만 테러가 일어날 것이라고 예견하는 것은 별로 좋지 않아. 로또 번호는 대환영이지만 테러는 아니지.”

미래는 언젠가는 찾아오는 시간임을 누구나 안다. 사람들은 장밋빛 미래를 좋아하지만 우울한, 불행한 미래는 거부하는 속성을 가지고 있다. 베르나르 베르베르가 <카산드라의 거울>을 통해 전하고자 하는 메시지도 이런 것이 아니었을까.

미래를 예견하는 것은 행운일까, 아니면 불행일까. 미래는 현실을 보되 눈여겨보고, 현실에 귀를 기울이되 귀 기울여 듣고, 현실을 알되 이해하려는 사람들에게는 신나는 시간이지 않을까.

그러나 불행하게도 현재에 사는 우리들은 현실을 눈여겨보지 않고, 귀 기울이지 않고, 이해하려 하지 않는다. 과거와 현재와 미래는 동일선 상에 놓여있는 시간적 문제이다. 그 시간을 즐기는 사람들에게는 언제나 소중한 시간일 것이다.

* 안드로이드 마켓에서 '읽기의 행복'을 검색해 보세요. 무료앱을 내려받을 수 있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정종오 정종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