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슬프다! 세상 사람들은 우리 가족에 대하여 말하기를 대한공신의 후예라 하며, 국은과 세덕이 당대의 으뜸이라 한다. 그러므로 우리 형제는 나라와 더불어 안락과 근심을 같이할 위치에 있다. 지금 한일합병의 괴변으로 인하여 한반도의 산하가 왜적의 것이 되고 말았다.

우리 형제가 당당한 호족의 명문으로서 차라리 대의가 있는 곳에 죽을지언정, 왜적 치하에서 노예가 되어 생명을 구차히 도모한다면 이는 어찌 짐승과 다르겠는가?“

1910년 12월 어느 날, 우당(友堂) 이회영(李會榮) 선생은 형제들이 전부 모인 자리에서 피 끓는 말로 이렇게 호소한다. 그 자리에서 형제들은 모든 재산을 처분할 것과 만주로 망명할 것을 결의한다. 그렇게 모인 돈은 당시 40만 원. 현재 가치로는 600억 원에 이른다. 막대한 돈이다. 이 돈은 독립군 양성소인 신흥무관학교 건립 등에 쓰였다.

일제가 조선을 강제 합병했을 때 높은 분(?)들은 크게 두 부류로 나눠지지 않았나 싶다. 하나는 자신의 노블레스(고귀한 신분)를 계속 유지하기 위해 새로운 권력자인 일제에 빌붙는 것, 다른 하나는 자신의 오블리주(의무)에 대한 결의를 다지고 일제에 맞서 투쟁하는 것.

김삼웅의 <이회영 평전>은 1867년 고귀한 집안에 태어나 1910년 만주로 망명하면서 항일 독립운동에 전 생애를 바친 우당 이회영 선생에 대한 일대기를 다루고 있다. 성장기에서부터 만주망명, 그리고 독립 운동 활동 등 이회영 선생의 일생을 세밀하게 살피고 있다.

이회영 선생을 두고 김삼웅 작가는 “삼한갑족의 노블레스로 오블리주를 실천한 아나키스트”라고 평했다. 높은 집안의 신분으로 태어나 자신의 의무를 다한 ‘노블레스 오블리주의 전형’이라는 것이다.

그는 “이회영 선생을 생각하면 으레 ‘노블레스 오블리주(높은 사회적 신분에 상응하는 도덕적 의무)’를 떠올리게 된다”며 “이회영 일가는 모든 기득권을 포기하고 만주로 망명해 신흥무관학교를 세우고 이를 위해 전 재산을 처분했다. 이후 신흥무관학교는 독립군양성소가 되고 졸업생 3천500명은 항일투쟁의 선봉대 역할을 했다”고 강조했다.

이회영 선생은 성장기부터 새로운 사상에 많은 관심을 보였다. 약관의 나이에 벌써 자신의 집에 있는 아전과 노비에게 낮춤말을 하지 않고 평등한 높임말을 했다. 성장기 편에 나오는 내용을 보면 “(이회영 선생은)약관이 지나면서부터 아전과 노비에 대한 차별적인 낮춤말을 평등한 높임말로 고치려 하였고, 적서의 차별을 없애고, 개가와 재혼을 장려했다”고 한다.

전 재산을 털어 만주로 망명했지만 이회영 선생에게 시련은 끊이지 않았다. 특히 상해임시정부의 행태를 두고 많은 불만이 있었던 것으로 보인다. ‘항일무장투쟁의 외길’ 편에서 “이회영은 상해임시정부의 분열상과 실현 가능성이 희박한 외교노선의 허구성을 탄하면서 베이징으로 활동 무대를 옮겼다. 이때 이동녕, 이시영, 신채호, 김규식 선생 등이 뜻을 같이해 함께 베이징으로 왔다”고 했다

600억 원에 이르는 재산을 모두 독립 운동에 쓰면서도 자신은 정작 먹을 게 없어 고생했다. “이회영 일가는 생존을 위한 최소한의 음식도 마련하기 어려운 처지가 되었다. 지행합일의 양명학 정신, 여기에 아나키스트의 청빈 결기를 겸비한 이회영은 그런 속에서 또 새로운 투쟁 방향을 모색하고 있었다”고 책은 전하고 있다.

이 시대 노블레스 오블리주는 과연 있는가?

김삼웅 작가는 이회영 선생의 일대기를 전하면서 “현재 국내의 노블레스라고 할 대통령, 국무총리, 국정원장 등 상당수는 군 미필자이고 이명박 정권의 요직을 차지한 자 가운데 상당수가 위장전입, 부동산투기, 세금탈루, 병역기피, 논문 표절 등 ‘오블리주’와는 거리가 먼 지배그룹의 행태를 보이고 있다”고 한탄했다.

노블레스 오블리주를 직접 실천한 이회영 선생의 일대기는 그래서 더욱 의미 있고, 더욱 가치 있고, 더욱 가슴을 아리게 한다. 그만큼 지금 이 시대 노블레스 오블리주를 실천하는 인물을 만나기 어렵다는 방증이기도 할 것이다.

장르: 시/에세이/기행
저자: 김삼웅
출판사: 책으로보는세상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정종오 정종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