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인 이동순과 백석, 그리고 자야(子夜)의 만남은 운명이었는지도 모른다. 백석 시인은 모든 시인들이 가장 존경하는 시인이자 1930년대의 대표적 시인으로 자리 잡고 있다. 남북으로 분단되면서 북에 남게 된 백석의 그 이후가 아직 명확하게 밝혀지지 않았지만.

백석 시인의 <사슴>은 모든 시인들의 모범 교재로 인정받고 있다. 이동순 시인이 <백석시전집>을 편찬한 것은 우연이 아닌 필연이었다고 봐야 한다. 이동순 시인은 <개밥풀> <봄의 설법> <꿈에 오신 그대> 등의 시집을 내놓았다.

우선 이동순 시인의 <화로>와 <팔베개>라는 시부터 읽어 본다.

화로

동지섣달 짧은 해는 기울고
서쪽 창문마저 어두워지니
방안 공기가 이마에 차다
화로에 참숯불을 듬뿍 담아
방에 들여놓으니
작은 방안은 삽시에 훈훈하다
그대와 나는 화로를 끼고 앉아
서로 마주 보며 웃는다
우리 둘은 숯불처럼 점점 달아오른다
화로의 영롱한 불빛이
그대 얼굴에 비치어 황홀하다


팔베개

그대의 팔을 베고서야
저는 잠이 들어요
이런 저의 잠버릇을 아시고
그대는 팔이 저린 것도 꾹 참으시고
행여 제가 깰까봐
고요한 숨결로
저의 잠든 얼굴을
그윽하게 바라보시지요
자다가 갑갑해진 제가
차디찬 웃목으로 떨어져나가면
그대는 저를 끌어다
다시 팔베개를 받쳐주셨어요
그리고는 또 그윽한 얼굴로
저의 곤히 잠든 모습을 들여다보시지요

<화로>와 <팔베개>라는 두 시를 읽어보면 다정한 연인의 행복하고 아름다운 모습을 그리는데 부족함이 없다. ‘화로에 참숯불을 듬뿍 담아’ 놓으면 금세 ‘작은 방은 훈훈해’지고 ‘그대와 나는 화로를 끼고 앉아’ 다정한 이야기를 나누며 ‘서로 마주 보며 웃고’ 있다.

숯불의 따뜻함 보다 더 우리 둘은 ‘달아오른다’고 시는 표현하고 있다. 작지만 따뜻한 방안에 마주 앉아 아무 것도 걱정할 것 없고, 아무런 고민과 번뇌도 없는 연인의 뜨거운 사랑과 연인의 ‘무심코 바라보기’를 느끼기에 충분하다.

<팔베개>는 제목에서부터 정감어린 연인의 모습을 느낄 수 있다. 그 무엇보다 부드럽고 곤한 잠을 청할 수 있는 곳이 연인의 팔베개가 아닐까. 그 어떤 것보다 편안하고, 그 어떤 것보다 포근할 수 있는 살아있는 베개⋯.

연인의 팔베개에 누워 잠시 잠이 들었다 ‘차디찬 윗목’으로 삐쳐 나갈라 치면 다시 연인은 어느새 잠에서 깨어 ‘저를 끌어다’ 팔베개를 해준다. 그 뿐인가. 다시 팔베개를 해주면서 ‘ 그윽한 얼굴로’ 곤히 잠든 자신의 모습을 바라보는 연인⋯더 이상 말해 무엇하겠는가. 그들의 사랑은 시간은 멈추게 하고, 과거와 미래를 생각하지 않아도 되는 현재의 극락에 있는 것을.

이동순 시인의 <화로>와 <팔베개>는 특정 연인의 모습을 담고 있다. 이동순 시인이 <백석시전집>을 편찬하고 얼마 뒤 한 통의 연락을 받는다. 한 낯선 연인에게서 였다. 이동순 시인이 여인의 집으로 찾아갔는데 그 여인은 자신을 ‘자야(子夜)’라고 소개하면서 “백석과 3년 동안 함께 살았다.”고 털어놓았다.

몇 번의 만남을 통해 ‘백석과 자야’의 이야기를 이동순 시인은 1988년 <창작과 비평> 봄 호에 <백석, 내 가슴 속에 지워지지 않는 이름-子夜 여사의 회고>라는 글을 게재했다. 그 내용을 잠시 살펴본다.

백석의 나이 26, 그리고 자야 씨의 나이 22세 때 둘은 함흥에서 처음 만났다. 젊은 날들에 만난 이들은 금방 친해졌고 자야 씨가 당시(唐詩)선집을 한 권 샀는데 그것을 보고 백석이 ‘자야’라는 호를 그녀에게 이름 붙여 주었다.

자야는 당나라 시인 이백의 <자야오가(子夜吳歌)>에서 연유됐다. 자야오가의 내용은 다음과 같다.

子夜呉歌

長安一片月(장안의 한 조각 달)/萬戸擣衣聲(집집마다 다듬이질 소리)/秋風吹不盡( 가을바람 불어 그치지 않으니)/總是玉關情(모두 옥관 생각 뿐인가)/何日平胡虜( 어느 날에 오랑캐를 평정하고)/良人罷遠征(우리 낭군 원정에서 돌아올까)

고즈넉한 달밤 오나라 한 여인이 전쟁터에 나가있는 낭군을 기다리는 심정을 가을바람에 비유하며 읊은 시라고 할 수 있다. 그런 시에서 백석이 그녀에게 ‘子夜’라는 호를 붙여주었으니 어딘지 모르게 ‘슬픈 이미지’가 떠오른다.

백석은 자신의 시 <바다>에서 “지중지중 물가를 거닐면/당신이 이야기를 하는 것만 같구려/당신이 이야기를 끊은 것만 같구려...”라고 표현했다. 이 대목을 두고 자야 씨가 “내가 끊긴 무얼 끊어요?”했더니 백석은 “밤낮 날더러 장가들라고 했잖았소! 당신 머릿속에서는 지금도 나를 떠나라 하고 있지? 왜 내 말이 잘못되었소?”라며 연거푸 빠른 말을 했다고 기억하고 있다.

우여곡절 끝에 백석은 장가를 가게 된다. 그러나 장가든지 사흘 만에 다시 그녀를 찾아왔다고 자야 씨는 회고한다. 자야 씨는 함흥을 떠나(1937년) 서울 청진동에 집을 하나 마련하는데 그곳으로 백석이 찾아온 것이다. 그렇게 두 사람은 서울 청진동 집에서 살림을 시작한다.

이동순 시인의 <화로>와 <팔베개>는 당시 청진동의 백석과 자야 씨의 모습을 두고 표현한 연시(戀詩)인 것이다.

자야 씨는 1937년 백석과 함께 살던 때를 두고 “그 시절 우리 둘은 참으로 행복하였다.”라고 회고했다.

자야 씨가 백석에게 넥타이를 하나 선물한 적이 있는데 이 넥타이가 그렇게 마음에 들었든지 백석 시인은 <내가 이렇게 외면하고>라는 시에서 “언제나 꼭같은 넥타이를 매고 고흔 사람을 사랑”한다라고 표현했다.

그러나 이별은 찾아오는 법, 1939년 백석은 만주로 떠난다. 자야 씨는 “얼마 후에 그는 만주 신경으로 훌쩍 떠나버렸다. 나에게 단 한마디의 그 어떤 기별도 남겨두지 않은 채...”라고 기억을 되살렸다. 이것이 백석과의 영원한 이별이었다. 해방이 되고 백석은 북에 그대로 남겨졌고 한반도는 남과 북으로 나눠졌다.

이 부분에서 자야 씨는 백석의 그 유명한 <나와 나타샤와 흰당나귀>를 떠올렸다. 이 시는 백석이 만주를 떠나던 시절, 자야 씨와 헤어지던 시절의 이미지를 떠오르게 한다는 것.

나와 나타샤와 흰당나귀

눈은 푹푹 나리고
나는 나타샤를 생각하고
언제 벌써 내 속에 고조곤히 와 이야기한다
산골로 가는 것은 세상한테 지는 것이 아니다
세상 같은 건 더러워 버리는 것이다

이동순 시인에게 백석과의 인연을 털어놓은 자야 씨는 “(1988년 당시) 이제 내 나이 어언 일흔셋, 홍안은 사라지고 머리를 파뿌리가 되었지만, 지난 날 백석과 함께 살던 그 시절의 추억은 아직도 내 생애의 전부라 해도 과언이 아니다.”라고 되뇌었다.

이동순 시인의 설명에 따르면, 자야 씨는 1916년에 서울에서 태어나 열일곱 나이에 여창명인 김수정의 안내를 받아 창과 가무를 배웠다고 한다. 백석의 아름다운 시와 그의 이력에 새로운 면을 부각시킨 자야 씨. 그녀를 통해 이동순 시인은 백석의 참모습에 조금은 더 다가갈 수 있었을 것이다. <화로>와 <팔베개>를 통해 그들 둘의 사랑을 표현하기 까지 했으니.

이동순 시인의 <꿈에 오신 그대> 시집에 수록돼 있는 <첫눈>을 감상해 보자.

첫눈

산정에 올라서서
방금 떠나온 세상을 봅니다
세상은 여전히 희뿌연 먼지 속에 덮여 있습니다
산정까지 다소곳이 따라와 안내를 해주고
길은 이윽고 풀숲 사이로 모습을 감추어버렸습니다
그대여
저는 지난 밤 그대가 이곳에 오셨다는 소식을 라디오로 들었지요
그래서 날이 밝자마자
허겁지겁 산정으로 달려왔는데
야속한 그대는 잠시도 기다려주시질 않고
어느 틈에 흔적도 없이
떠나버리셨군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정종오 정종오

시(詩)를 좋아하는 사람들에게는 시의 참모습을 보여주는 교재(가장 모범적이면서도 가장 풍부하면서도 가장 자유로우면서도 가장 애절하면서 가장 감동을 많이 주는)를 갖고자 한다. 우리나라 시단에서는 교재로 활용되고 있는 시인들이 김소월, 정지용, 한용운 등이다.

그런데 잊혀져 있었던 한국시사에서 1980년대 ‘백석’이란 시인이 등장한다. 이 시인을 두고 많은 사람들이 감탄과 칭찬을 아끼지 않는다. 신경림 시인은 <시인을 찾아서>에서 백석 시인을 자신의 교재였다고 고백했다. 알려져 있지 않았던 시인이기도 했던 백석 시인이 현재 새로운 모습으로 다가오고 있다.

고형진 씨가 묶은 <정본 백석 시집>은 백석의 시를 1935년에서 48년까지 묶은 책이다. 백석의 다양한 시를 정본과 원본으로 엮어 쉽고, 일목요연하게 볼 수 있는 책이다. 백석의 참모습을 느낄 수 있는 시들의 향연이 펼쳐진다.

그중 1부는 <사슴>이다. <사슴>은 백석 시인이 1936년 1월 펴낸 시집이다. 이 시집에는 총 33편의 시가 실려 있다. 백석 시인은 1912년 평안북도 정주군 갈산면에서 태어났다.

하얀, 흰 밤을 이토록 선명하고 아련하게 담을 수 있을까

<사슴>에 실린 시중 <흰밤>이란 시를 읽어 본다. 짧은 시이지만 시구 속에 한반도, 한민족의 모든 한(恨)과 하얀 색의 이미지가 가득하다.

녯성의 돌담에 달이 올랐다

묵은 초가지붕에 박이

또 하나 달같이 하이얗게 빛난다

언젠가 마을에서 수절과부 하나가 목을 매여 죽은 밤도 이러한 밤이었다.(<흰밤> 전문>

질목의 역사를 고스란히 간직하고 있는 옛날의 성(城). 그 성문의 돌담에 하얀 달이 떠오른다. 고즈넉한 돌담도 그렇고 하얀 달이 떠오르는 모습이 슬프면서도 낭만적이고 향수를 자극한다. 돌담에 하얀 달이 떠오를 때쯤 성 곁에 있는 오래된 초가지붕 위에는 하얀 박이 매달려 있다. 초가지붕에 외롭게 달빛을 받으며 하얀 빛을 발하는 박⋯

무엇보다 백미는 마지막 연에 있지 않을까. 하얀(흰) 밤이 온통 밝히고 있는 그곳에서 수절과부(아마도 수절과부였던 만큼 흰 소복을 입고 있지 않았을까)가 목을 매 죽은 밤도 ‘흰밤’이었다고 시인을 기록한다.

백석 시인의 <사슴>에 실려 있는 시 중 너무나 선명한, 그리고 짧은 4연으로 돼 있는 시구 속에 한민족의 역사와 한(恨)을 그대로 표현해 주는 시이지 않을까 싶다.

봄이 찾아온다. 봄비가 내리는 모습을 후각적으로 표현한 너무나 짧은 시도 <사슴> 편에서 눈길을 끈다.

아카시아들이 언제 흰 두레방석을 깔었나

어데서 물쿤 개비린내가 온다(<비>의 전문)

아카시아 꽃이 만발할 때 봄비가 내린다. 비는 아카시아 잎을 떨구어 길가를 온통 하얗게 물들인다. 마치 흰 방석을 깔아 놓은 것처럼...그런 시각적 모습은 ‘물쿤 개비린내’로 대치되면서 후각적 이미지로 전환된다. 아카시아 꽃이 봄비를 맞아 떨어지고 떨어진 아카시아 꽃들이 흙과 만나면서 전해져 오는 야릇한 냄새가 물씬 풍기는 듯 하다.

<초동일>이란 시는 시각적 이미지가 극대화된 시이다.

흙담벽에 볕이 따사하니

아이들은 물코를 흘리며 무감자를 먹었다

돌덜구에 천상수가 차게

복숭아나무에 시라리타래가 말러갔다(<초동일> 전문)

‘초동(初冬)’이니 겨울이 시작되는 시점인 것이다. 백석 시인이 태어나고 자란 정주는 아무래도 추위가 일찍 올 것이다. 그런 어느 겨울이 시작되는 날, 때마침 따뜻한 햇살이 내리 비친다. 아이들은 물코를 흘리며 ‘후!후!’ 숨을 불어가며 뜨거운 무감자(고구마)를 먹고 있다.

그 모습 한 켠으로는 돌덜구(돌절구)에 천상수(天上水 비)가 내려 가득차 있고 복숭아나무에는 늦가을에 추려 놓은 시래기가 잘 말라가고 있는 모습을 그렸다. 겨울이 시작되는 한 모습을 이처럼 잘 그려낸 시를 만나기는 쉽지 않다.

밤과 바람을 통해 고즈넉한 정경을 표현한 시도 눈에 띈다. 시각적 요소는 물론 백석 시인의 특징 중 하나이다.

별 많은 밤

하누바람이 불어서

푸른 감이 떨어진다 개가 즞는다(<청시>의 전문)

별이 많은 밤이다. 지금은 도시에서 별을 보는 것은 특별한 행운이 따르지 않으면 보지도 못한다. 온갖 네온사인등과 먼지에 가려져 별이 떴지만 별은 보이지 않는 세상에 우리는 살고 있다. 그러나 1930년대 백석 시인의 시절에는 하늘에 별이 가득했다.

그런 별이 수없이 떠오른 밤, 하늬바람(늦여름과 가을에 부는 서풍)이 불어 아직 익지 않은 푸른 감이 ‘툭’하고 하나 떨어진다. 조용한 잠을 청하고 있던 개가 화들짝 그 소리에 놀라 짖어댄다. 별 많은 밤과 푸른 감이 던져주는 시각적 효과에 개가 짖는 청각까지 합해져 자연의 풍경을 그대로 전해주고 있다.

백석 시인이 ‘교재’로써 활용되고 있는 이유는 그의 시에는 시각, 후각, 청각 등 모든 오감각이 곳곳에 흩어져 있기 때문이다. 시는 그런 것에 해당된다. 그 자유로운 오감각을 최대한 끌어올리는 시인이 백석 시인인 것이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정종오 정종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