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1년 1월22일 오전 6시17분. 81세의 박완서 작가가 마지막 숨을 거둔다. 담낭암으로 투병하다 운명한 것.

<엄마의 말뚝> <그해 겨울은 따뜻했네> <그대 아직도 꿈꾸고 있는가> <미망> <그 산이 정말 거기 있었을까> <아주 오래된 농담> <그 남자네 집> <그 많던 싱아는 누가 다 먹었을까> <친절한 복희씨>…

더 이상 언급이 필요없는 그의 수많은 작품 세계는 한국 현대사가 걸어온 길과 다르지 않다. 현대사의 어둡고 날선 풍경은 그의 펜을 통해 그대로 전달됐다. 40대의 늦은 나이에 그에게 펜을 쥐게 한 동력은 무엇이었을까. <모든 것에 따뜻함이 숨어있다>는 박완서 작가 스스로 밝히는 소설 세계 등 작가의 솔직한 면을 읽을 수 있는 책이다.

장녀인 호원숙 씨가 쓴 '따뜻함이 깃들기를'에서는 어머니에 대한 딸의 추억과 곁에서 지켜본 어머니와 작가의 모습을 그리고 있다. 박완서 작가는 직접 '나에게 소설은 무엇인가'라는 글을 통해 자신에게 작품 세계에 대한 솔직한 이야기를 풀어 놓는다.

통곡의 펜을 들다

박완서 작가가 펜을 들게 된 이유를 직접 들어보자.

"...한국 전쟁 때 말이야, 사실은 말이야, 우리 오빠는 말이야, 하고 이야기가 하고 싶어졌다. 나는 그  이야기를 하고 싶어 정말 미칠 것 같았다."

청춘과 낭만이 가슴 속에 요동칠 대학시절. 박완서 작가는 딱 사나흘동안 대학을 다녔다. 1950년 6월20일 서울대에서 입학식을 치렀다. 그리고 며칠 뒤, 동족상잔의 비극인 6.25 전쟁이 발발하고 피난과 서울 재입성 등 온갖 고초를 당한다.

전쟁 중에 오빠와 숙모의 죽음을 목격하게 된다. 스스로 밝혔듯 이런 자신의 경험을 "이야기 하고 싶어 정말 미칠 것 같았다."고 그는 고백하고 있다. 시대가 그에게 펜을 들게 했으며 시대가 그의 작품을 만들게 한 동기였음을 엿볼 수 있다.

다시 입성한 서울은 폐허나 다름없었다. 박완서 작가는 어린 나이에 가정을 책임져야 했다. 그렇게 일터를 찾아 나섰고 어렵게 미국 PX에서 근무할 기회를 잡는다. 그런 경험을 바탕으로 첫 작품 <나목>이 탄생했다.  

박완서 작가는 "유독 억울하게 당한 것, 어리석게 속은 걸 잊지 못하고 어떡하든 진상을 규명해 보려는 집요하고 고약한 나의 성미가 훗날 글을 쓰개 했고 나의 문학정신의 뼈대가 되지 않았나 싶다."고 되뇌었다.

그의 삶 자체가 현대사의 질곡을 그대로 담고 있었고 그 질곡의 상황에서 '어리석게 속은 걸 잊지 못하고 집요하게 파고들고 싶었던 것이' 문학정신의 뼈대라고 적었다.

그의 초기작품들인  <나목> <부처님 근처> <저녁의 해후> <아저씨의 훈장> 등이 모두 분단 문제를 다루고 있는 것은 당연해 보인다. 그러면서 작가는 스스로 "사람 나고 이데올로기가 난 게 아니라 이데올로기 나고 사람 난 세상은 그렇게 끔직했다."라고 말한다.

딸이 바라본 어머니와 작가 사이

맏딸 인 호원숙 씨가 어머니에 대한 추억을 담았다. 박완서 작가가 스스로 밝혔듯 그는 '가장 향기로운 시기(20대)에 그런 것(6.25, 전후 폐허)을, 그 끔찍한 꼴을 보았다니…"라고 자신의 세상을 그렸다.

전쟁이후 태어난 맏딸 호원숙 씨는 그러나 어머니는 늘 "감사하다는 말을 자주 하셨다."라고 적었다. 호원숙 씨는 "돌아가시기 이틀 전에도 떨리는 글씨로 매사에 감사하다는 일기를 써놓았다."고 말했다.

잘 알려졌다 시피 박완서 작가는 전업 가정부부로 생활하다 40세가 되어 펜을 들었다. 늦게 시작했지만 '시대가 만든 작가'인 박완서는 가슴 속에 품고 있던 '모든 억울한 것, 모든 끔찍했던 것'들을 거침없이 쏟아냈다.

"그렇게 1976년 어머니의 첫 번째 창작집 <부끄러움을 가르칩니다>가 출간됐고 <도시의 흉년>에서는 외숙모와 사촌 오빠들의 당시 상황을 많이 묘사했다."라고 호원숙 씨는 추억했다.

박완서 작가가 직접 밝히는 '자신의 소설 세계'는 물론 가장 가까운 거리에서 지켜본 맏딸인 호원숙 씨의 글 등 <모든 것에 따뜻함이 숨어있다>는 박완서 작가의 좀 더 가까운 내면을 읽을 수 있는 계기를 제공한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정종오 정종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