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무현이 꿈꾼 나라'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1.12.06 유러피언 드림과 사람사는 세상…<노무현이 꿈꾼 나라>

책은 상당히 두껍다. 읽다보면 계속 반복되는 내용에 때론 질리고 눈에 들어오지 않는 부분도 많다. 목차를 보면 더 곤혹스럽다. '한국의 진보와 시민사회' '보수의 시대, 진보의 시대' '보수와 진보의 쟁점' '현실 정책의 쟁점' '진보의 미래와 전략' 등 총 5부로 구성돼 있다.

그러나 이 모든 것들은 故 노무현 전 대통령이 은퇴 후 봉하마을에서 은둔아닌 은둔을 하면서 적고 싶었던 내용들이었다. 노 전 대통령은 5년의 임기 동안 끊임없이 '진보와 보수'에 대한 고민을 했고 직접 체험한 대통령이었다.

하지만 세상은 그런 그를 '책 쓰는 대통령'으로 남겨놓지 못했다. 정치적 격랑에 휩쓸려, 아니 오히려 자신이 그렇게 논쟁하고 적고 싶었던 쟁점으로 인해 유명을 달리하는 비극에까지 이르고 말았다.

"어느 나라가 선한 나라인가. 어느 나라에 살고 싶은가"

제1부에서 제5부까지 철저하게 진보와 보수의 역사와 쟁점, 그리고 그로 인해 달라지는 가치판단 등이 반복되면서 깊이를 더해 가지만 그 중에 '미국과 유럽은 어떻게 다른가-유러피언 드림과 사람 사는 세상' 한 챕터만 읽어보더라도 이 책의 묘미는 충분히 느낄 수 있다.

먼저 노 전 대통령의 음성부터 들어보자.

첫 번째 목소리.

"나는 제레미 리프킨이라는 사람이 쓴 <유러피언 드림>이라는 책과 폴 크루그먼이라는 사람이 쓴 <미래를 말하다>라는 책을 읽고 '보수의 나라와 진보의 나라', '보수의 시대와 진보의 시대', 이런 관점을 발견했다. 살아 있는 현실로서 미국과 유럽을 비교해 보고, 살아있는 역사로서 진보의 시대와 보수의 시대를 비교해 보는 것이다."

두 번째 목소리.

"어느 나라가 선한 나라인가. 어느 나라에 살고 싶은가? 아이를 어느 나라에 살게 하고 싶은가? 어느 나라가 우리의 미래라고 생각하는가? 이 질문을 던지는 것이죠."

노 전 대통령의 목소리는 그의 저서 <진보의 미래>에 담겨져 있는 내용이다.

'유러피언 드림과 사람 사는 세상'

노 전 대통령은 보수와 진보가 서로 어떻게 다른 지를 선명하게 비교해 누구나 알기 쉽게 보여 주고 싶은 욕망이 많았다. 몇십 년, 아니 몇백 년 동안 내려오고 있는 서로 다른 관점을 어떻게 하면 누구나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할 것인가의 고민이었다. 평범한 보통사람이라도 '깨어 있는 보통 사람'이 될 수 있도록 하고 싶었던 것이다.

이병천 강원대 경제학과 교수는 '유러피언 드림과 사람 사는 세상' 챕터에서 노 전 대통령이 선명하게 구분해 내려고 했던 미국과 유럽의 입장을 이렇게 나열한다.

첫째 미국적 가치는 경제 성장, 개인의 부, 독립을 중시하는 반면, 유럽적 가치는 지속 가능한 개발, 삶의 질, 상호 의존에서 더 초점을 맞춘다.

둘째 미국적 가치는 지칠 줄 모르는 근로 윤리를 중시여기는 반면, 유럽적 가치는 여가와 심오한 놀이를 선호한다.

셋째 미국적 가치는 동화주의를 지향하는 반면, 유럽적 가치는 문화적 정체성을 보존하고 다문화주의를 지향한다.

넷째 미국적 가치는 자기 나라와 애국주의에 집착하는 반면, 유럽적 가치는 보다 세계주의적이다. 전자는 철저히 개인주의적이고 인류의 복리에 거의 관심이 없는 반면, 후자는 포용적이고 총체적이어서 인류 전체의 복리를 중시한다.

이 교수는 이런 점을 강조하면서 노 전 대통령이 '유러피언 드림'에 몰입한 배경을 꼽았다.

노 전 대통령이 '꿈꾼 나라'는 이런 측면에서 보다면 그렇게 거창하고 고매한 것은 아니었던 셈이다. 어떻게 보면 '상식에 가까운 삶'을 공동체가 함께 누릴 수 있는 방법은 없을까라는 일반 서민이 생각하는 고민의 연장선상에 놓여있다고 봐도 무방할 듯 하다.

또 '유러피언 드림'을 추천하고 있지만 미국적 가치를 지양하고 유럽적 가치만 좋은 것으로 받아들이지도 않았다.

노 전 대통령은 유럽적 가치를 통해 '한국적 민주주의'와 '한국적 삶과 미래'는 어떤 방향으로 가야할 것인지 상승 발전하는 길을 모색하고자 했다. 하지만 그 '유창하지도 않았던 꿈'은 끝내 빛을 보지 못하고 말았다. 이제 그 꿈은 살아있는 자들의 몫으로 남겨졌다.

"미국인들은 일하기 위해 살고, 유럽인들은 살기 위해 일한다."는 말이 떠오른다. <노무현이 꿈꾼 나라>에는 생전에 그가 말한 내용이 각 챕터마다 언급돼 있어 고인의 음성을 떠올리게 한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정종오 정종오